언론보도
우리기관은 아동복지법 제45조에 의거하여 설립된 기관으로 학대로부터 아동을 보호하고 아동의
권익을 증진시키며 아동이 건강한 가정과 사회 속에서 행복하게 자랄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언론보도

‘멍든 눈’ 8살 자택서 숨진 채 발견…열흘 전 아동학대 신고

페이지 정보

작성일24-04-05 13:22 조회71회 댓글0건

본문

강원도 강릉의 한 주택에서 8살 남아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경찰과 강원도교육청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날 오전 11시27분께 강릉시 노암동의 한 주택에서 ㄱ(8)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ㄱ군의 어머니는 “아이가 자다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으며, 구급대원과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아이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ㄱ군은 발견 당시 왼쪽 눈에 오래된 멍이 들어 있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멍 외에는 별다른 외상은 없었다.

ㄱ군은 지난달 25일 눈에 멍이 든 채로 등교했으며, 이를 발견한 교사가 경찰에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했다. 이에 신고 당일 경찰과 시청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이 확인했지만 ㄱ군은 별다른 진술을 하지 않았고, 시청 담당자는 지난달 29일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했다.

그사이 지난달 28일까지 등교했던 ㄱ군은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일까지 사흘간 결석했다. 이에 지난 2일 담당 교사가 가정을 방문해 목감기를 앓고 있던 것을 확인했다. 교육부 지침상 등교일 기준 3일 이상 미인정 결석시 가정방문을 하게 돼 있다. 이후 ㄱ군은 지난 3일에도 결석을 했으며, 이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시청은 오는 8일 해바라기센터에서 ㄱ군으로부터 진술을 청취해 학대 정황이 있었는지 살필 예정이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과 멍 자국과 사망 사이의 인과 관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또 ㄱ군의 형제들을 상대로도 진술을 들을 예정이다.

현재 이 사건 발생 이후 같은 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동생은 부모와 즉시 분리 조됐으며, 강릉시는 남은 자녀들에 대해서도 공동육아시설, 보육원 등에 임시 위탁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다자녀 가정인 ㄱ군의 가정은 약 2년 전부터 관심 대상으로 분류돼 경찰과 지자체가 점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도교육청은 학교와 유가족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학생들의 심리 안정화를 지원하고, 재학 중인 형제를 대상으로 상담·치유비·병원 연계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박수혁 기자 psh@hani.co.kr 

 

[출처 : 한계례]

[원본 링크 -‘멍든 눈’ 8살 자택서 숨진 채 발견…열흘 전 아동학대 신고 (hani.co.kr) ]

 

 

 

광고